본문 주메뉴 바로가기

통일부:북한정보포털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

제목
금수산태양궁전

금수산태양궁전

금수산태양궁전은 1977년에 건설되어 김일성의 관저로 사용하였던 금수산의사당(주석궁)을 김일성 사후에 그의 시신을 영구 보존하는 목적으로 개조한 시설이다. 북한은 김일성사망(1994.7.8) 이듬해인 1995년 6월 12일 당중앙위원회/당중앙군사위원회/국방위원회/중앙인민위원회/정무원(현 내각) 연명으로 김일성 시신을 금수산기념궁전에 영구히 안치하도록 하였다. 김일성 사망 1주기인 1995년 7월 8일 개관하여 2012년까지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불렸으며, 2012년 2월 김정일의 70번째 생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으로 개칭하였다. 2011년 12월 17일 사망한 김정일의 시신도 함께 안치되어 있다.

이 건물이 자리 잡은 곳은 평양 대성구역 미산동 모란봉의 연봉인 금수산 기슭이다. 평양 중심가에서 약 8km 가량떨어져 있다. 총 부지면적은 350만㎡에 달한다. 외관은 궁전구조로 되어 있고 시신의 유지 및 관리는 러시아의 기관이 담당하고 있다고 한다. 북한은 1996년 7월 27일부터 김일성 시신을 일반에 공개해 왔고, 외국인도 방문할 수 있도록 하고있다. 이곳에는 어떠한 소지품도 가지고 들어갈 수 없고 입장객은 멈춰 서서 보는 것은 허가되지 않는다고 한다. 건물 내부에는 김일성이 생전에 사용하던 유품도 전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일성 사후에도 1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내부 참배공간을 마련했던 것처럼, 시설을 개보수하여 김정일 시신의 참배 공간과 유품 전시실도 마련하였다.

건물 앞에는 2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콘크리트 광장이 있는데, 김일성과 김정일의 생일을 상징하는 폭 415m, 길이216m의 크기로 조성되어 있다. 이 광장은 김일성광장과 함께 각종 정치적 행사에 활용되는 대표적 장소이고 김정일의 장례식도 이곳에서 열렸다. 2012년에 북한당국은 이 광장을 새롭게 꾸미기 위해 대규모의 공원 조성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광장의 공원화는 금수산태양궁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방문 편의 공간을 조성하여, 많은 북한주민들이 김일성-김정일 시신을 참배하게 함으로써 3대 세습의 정당성을 부각하고 김정은 체제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서 금수산태양궁전은 주체의 최고 성지라며 신성시해 왔다. 북한에서는 앞으로 해마다 신년 1월 1일, 김정일 생일(2일 16일), 김일성 생일(4월 15일), 김일성 사망일(7월 8일), 정권 수립일(9월 9일), 노동당 창건일(10월 10일), 김정일 사망일(12월 17일) 등에 김정은이 당/정/군 요인과 각계 대표를 대동하고 참배하는 관례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담당부서 전화